default_top_notch
ad38
ad39
default_setNet1_2

방폐장 안전관리에 인공지능(AI)·드론 도입 추진

기사승인 2018.10.05  15:4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자력환경공단, 4차 산업혁명 기술과 방폐장 발전방향 전문가 세미나 개최

4차 산업혁명과 방폐장의 발전 세미나가 4, 5일 양일간 경주 방폐장 코라디움홀에서 열렸다(사진:원자력환경공단)

방사성 폐기물 처리장(이하 방폐장) 안전관리에 드론, 인공지능(AI) 등의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 도입이 추진된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4일(목)~5일(금) 양일간 월성지역본부에서 4차 산업혁명 전문가, 공단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4차 산업혁명과 방폐장 발전방향'을 주제로 개최된 세미나에서 5일 충남대 박영우 교수를 좌장으로 경북대, 목원대, 지질자원연구원 등 관련분야 전문가 5명이 참석한 토론회가 열렸다.

전문가들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로봇, 드론 등 4차 산업혁명 첨단기술의 발전방향과 활용사례를 살펴보고, 중저준위 방폐장에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토론을 진행했으며, 전문가들은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방폐장 동굴처분시설 구조물 안전진단에 드론을 활용해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또 지하수위, 지진감시 등 현재 따로 이루어지고 있는 방폐장 부지 감시체계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종합 부지 감시체계로 통합하는 연구 과제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국민 안전이 최우선인 방폐장에 4차 산업혁명기술이 조기에 활용될 수 있도록 산·학·연과 협력해 기술개발 및 실증을 추진, 방폐장 안전을 한단계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