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8
ad39
default_setNet1_2

KT, 바디프랜드와 AI 헬스케어 서비스 및 플랫폼 개발

기사승인 2018.10.05  14:46:13

공유
default_news_ad1

- 기가지니,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모션베드 등 헬스케어 제품 IoT 연동

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바디프랜드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왼쪽)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KT)

현재 120만 가입자를 확보하면서 국내 최다 인공지능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KT 기가지니와 안마의자 등 프리미엄 헬스케어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바디프랜드가 신개념 AI 헬스케어 서비스를 위해 협력한다. KT는 바디프랜드(대표 박상현)와 4일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구축 및 AI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바디프랜드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 등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협약식에서 양사는 KT의 AI 및 IoT 기술과 바디프랜드가 보유한 헬스케어 노하우를 결합해 신개념 AI 헬스케어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협의했다. KT의 인공지능 서비스 기가지니를 기반으로 바디프랜드의 안마의자, 모션베드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바디프랜드 고객들을 위한 헬스케어 서비스의 공동개발에도 뜻을 모았으며 기가지니 바디프랜드 쇼룸 구축과 같은 공동 프로모션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KT 마케팅부문장 이필재 부사장은 “헬스케어는 중요한 성장산업이다. 인공지능 서비스 접목을 통해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바디프랜드와의 협력을 통해 AI 헬스케어 주도권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이사는 “선도적 시장경쟁력을 갖춘 KT의 AI, IoT 기술과 바디프랜드의 프리미엄 헬스케어 제품이 만나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을 만들어낸다는 점이 매우 기쁘다“며 “바디프랜드는 향후 KT와의 공동개발에 보유한 역량을 총 동원해 이전까지 볼 수 없던 새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