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8
default_setNet1_2

인공신경망(ANN)으로 디지털 영상 저작권 보호 서비스

기사승인 2018.09.12  15:19:21

공유
default_news_ad1

- KAIST 이흥규 교수팀, 인공신경망 학습을 통한 새로운 공격에 대응하고 인공신경망의 비선형적인 특성을 통해 워터마크를 영상에 삽입 및 검출하는 기술로

S3D 영상 워터마킹 기법을 이용한 영상 예제로(상-좌: 원본 좌안 영상, 중-좌: 워터마크가 삽입된 좌안 영상, 하-좌: 좌안 영상에 삽입된 워터마크 신호(가시성을 위해 50배 강화된 신호), 상-우: 원본 우안 영상, 중-우: 워터마크가 삽입된 우안 영상, 하-우: 우안 영상에 삽입된 워터마크 신호

KAIST(총장 신성철) 전산학부 이흥규 교수 연구팀이 인공신경망(ANN, artificial neural network) 을 이용해 워터마크를 영상에 삽입 및 검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재까지 개발된 기존 워터마킹 기술은 모두 공격 유형, 세기 등 특정 조건을 사전에 정하고 이를 만족시키도록 설계 및 구현됐다. 따라서 다양한 공격 유형이 존재하는 실제 환경에 사용하기에는 실용적 측면, 기술 확장성, 유용성 등에 한계가 있었다. 또한 워터마크 제거, 복사, 대체 등의 해킹 기술 발전으로 인해 기술 자체의 보안 취약성에도 문제가 있었다.

인공신경망 기반 워터마킹 기술은 3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시범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웹 서비스는 연구실 수준으로만 진행되던 기술들을 다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일반에 공개함으로써 특정 조건의 실험실 환경이 아닌 조건이 변화하는 실제 환경에서 적용된다. 이를 통해 인공신경망을 기반으로 하는 새로운 접근 기법의 성능을 검증하고 기존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연구 방향을 제시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바로가기)

홈페이지 캡처

웹 서비스에서는 인공신경망 학습을 통한 새로운 공격에 대응하고 인공신경망의 비선형적인 특성을 통해 높은 보안성을 가진 인공신경망 기반 2D 영상 워터마킹 기법과 다양한 시점 변환이 발생하더라도 영상 보호가 가능한 DIBR 3D 영상 워터마킹 기법, 워터마크 삽입으로 인한 시각피로도 상승을 최소화하는 S3D 영상 워터마킹 기법을 제공한다.

연구팀은 다수의 연구 결과들을 기반으로 이번 웹 서비스 기술을 구현한 것으로 연구팀의 2D 영상 워터마킹 기법은 최초의 인공신경망 기반 워터마킹 기법으로 이미지에 가해질 수 있는 다양한 공격을 이용해 인공신경망을 학습함으로써 강인성을 획득한다. 동시에 인공신경망의 심층구조를 통해 워터마크 해킹 공격에 대한 높은 보안성을 획득함으로써 기존의 보안 취약점을 대폭 개선했다. 고부가가치를 가지는 3D 영상 보안을 위한 워터마킹 기법도 개발해 웹 서비스로 제공한다.

DIBR 3D 영상 워터마킹 기법을 이용한 영상 예제로 (상-좌: 원본 중앙영상, 중-우: 깊이영상, 하-좌: 워터마크가 삽입된 중앙영상, 하-우: 삽입된 워터마크 신호(가시성을 위해 10배 강화된 신호))

사용자는 2D 영상 또는 3D 영상을 웹 서비스에 업로드 해 워터마크를 삽입하고 추후 필요시 삽입한 워터마크를 검출함으로써 각종 분쟁 해결에 활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압축 등의 공격을 가상으로 진행하는 시뮬레이션 툴과 워터마크 삽입 세기 조절, 그리고 워터마크 삽입으로 인한 영상품질 비교 등의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

이번 연구는 기술 활용 모델에 따라 요구되는 다양한 견고성에 따라 유연하게 추가 수정(修正) 구현 가능하고 해킹에 견고하게 설계됨으로써 워터마킹 기술 유용성을 극대화했으며, 이에 따라 개발 기술은 향후 인증, 진위 판별, 유통 추적이나 저작권 분야 등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사용한 활용이 가능하다. 향후 각종 영상물들의 불법 활용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손실을 줄이고 콘텐츠 산업의 성장과 디지털 사회 선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은 연구팀으로(왼쪽부터) 강지현,문승민,지상근 박사과정, 이흥규 교수(사진:KAIST)

한편 연구팀은 개발된 기술은 다양한 공격 유형에 적응적으로 대응하며 상용 가능한 수준의 기술 신뢰도를 보인다고 밝혔으며, 이흥규 교수는 “영상 관련 각종 분쟁들이 저작권에 국한되던 종전의 범위를 넘어 최근 가짜 영상 유통에 따른 진위 판별, 인증, 무결성 검사, 유통 추적 등으로 관심 분야가 급속히 커지고 있다”며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기존 워터마킹 기법들의 기술적인 한계점을 해결할 수 있는 디지털 워터마킹 연구를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권현주 기자 hj9090@aitimes.kr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