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8
default_setNet1_2

LG전자 가전 8종 한국어 학습 마친 ‘구글 어시스턴트’로 더 편리해진다

기사승인 2018.09.11  17:11:25

공유
default_news_ad1

- 18일부터 주요 가전 8종을 ‘구글 홈’과 연동하고 미국, 한국, 호주, 캐나다에 이어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여러 국가로 확대 예정

LG전자 가전 8종 한국어 학습 마친 ‘구글 어시스턴트’로 더 편리해진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구글이 스마트스피커 ‘구글 홈’을 국내에 출시하는 것에 때맞춰 한국어 연동 서비스를 시작한다. ‘구글 홈’은 현재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일본어 등 6개국어에서 한국어 학습을 마치고 11일부터 한국에서 사전예약 판매에 들어가 오는 18일 출시된다.

고객들은 ‘엑스붐 AI 씽큐 WK7’, ‘엑스붐 AI 씽큐 WK9’ 등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LG전자 인공지능 스피커와 스마트폰에서도 ‘구글 홈’과 동일하게 한국어로 LG전자 주요 가전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으며, 또 LG전자는 지난해 미국에서 구글 어시스턴트가 탑재된 인공지능 스피커와 스마트폰에 주요 가전제품을 연동시켰다. 이번에는 한국, 호주, 캐나다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데 이어 독일, 영국, 프랑스 등 다른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한국어로 연동되는 LG전자 가전은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에어컨, 공기청정기, 냉장고, 광파오븐, 로봇청소기 등 8종이다. 고객들은 음성으로 편리하게 제품의 상태를 확인하고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는 연동되는 가전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고객이 인공지능 스피커나 스마트폰에 “오케이 구글, 빨래 다 됐어?”라고 물어보면 ‘구글 홈’이 “세탁 모드가 진행 중이며 50분 후 모든 작업이 완료됩니다”라고 알려준다. “오케이 구글, 공기청정기 약풍으로 바꿔줘”라고 하면 “네, 공기청정기 속도를 약풍에 맞춰 설정합니다”라고 말하며 공기청정기 바람세기를 조절해준다.

이밖에 LG전자 가전은 자체 인공지능 플랫폼을 탑재한 ‘LG 씽큐 허브’를 비롯해 ‘구글 홈’, ‘아마존 에코’, ‘네이버 클로바’ 등 다양한 인공지능 스피커와 연동되고 있으며, LG전자는 인공지능 스마트홈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국내외 대표 IT기업들과 협력을 공고히 하고 있으며, 이에 맞춰 오픈 플랫폼(Open Platform), 오픈 파트너십(Open Partnership), 오픈 커넥티비티(Open Connectivity) 등 3대 개방형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인공지능 스피커와 같은 별도 기기가 없어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가전제품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LG 씽큐(LG ThinQ)’ 제품도 계속 확대하고 있다. 인공지능 ‘씽큐’를 탑재한 제품은 올해 상반기에만 에어컨, TV, 로봇청소기, 세탁기 등이 출시돼 모두 6개로 늘었다. LG전자의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는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된 제품과 서비스를 통칭한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