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ad38
default_setNet1_2

UNIST, 동남권 청년창업가 성장 이끈다!

기사승인 2018.08.06  20:36:25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업 현장방문‧현직자 멘토링으로 아이디어 구체화… 발표 경진대회도 예정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들이 UNIST에 모여 한 단계 성장을 노린다.

행사포스터 편집

UNIST(총장 정무영)는 8월 6일(월)부터 9일(목)까지 4일에 걸쳐 ‘스타트업 여름 캠프(Startup Summer Camp)’를 진행한다. 청년 창업가들은 6일(월) 입소식을 시작으로 UNIST 캠퍼스에 머무르며 창업 강연, 기업 현장 방문, 팀 프로젝트 등의 활동에 참가해 창업의 꿈을 키울 예정이다.

‘아이디어에 기업현장을 더하면?!’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캠프는 울산 및 동남권 지역 대학생들에 창업에 대한 노하우를 전하고, 비즈니스 모델 수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가 학생들은 본인이 관심을 갖고 있는 창업 분야를 선택해 해당 기업을 탐방하고 실무자를 만나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캠프에서 체험할 수 있는 분야는 울산의 지역 산업과 연계된 5개 분야로, 학생들은 각 분야에서 생생한 현장 노하우를 전수 받고 창업 아이디어를 키운다.

현장 체험은 캠프 2일차인 7일(화)에 진행된다. 먼저 문화/관광 부문은 십리대밭, 태화강 관광자원 투어를 통해 울산 관광명소를 둘러본다. 안전/보안 부문에서는 안전보건공단을, 조선/해양 부문에서는 울산항만공사를 방문해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신소재/에너지 부문에 참가한 학생들은 SKC울산공장, 울산환경에너지타운을, 자동차 부문을 선택한 경우엔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 북구 톡톡팩토리를 견학하게 된다.

이어 학생들은 현장체험을 기반으로 한 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관심 분야를 직접 경험하며 떠올린 사업아이템을 함께 논의하고 직접 사업화 계획을 짜보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전문 강사들이 나서 시장조사, 비즈니스 모델 수립, 사업계획 발표법 등에 대한 강연을 하는 시간도 제공된다.

캠프 마지막 날인 9일(목)에는 비즈니스 모델 발표 경진대회(BM Pitching Competition)가 진행된다. 심사를 통해 최우수 1팀과 우수 2팀이 선발되며, 최우수팀에게는 200만원의 상금과 함께 후속 지원 프로그램 연계의 특전이 주어진다. 우수팀들에게도 100만원의 상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배성철 UNIST 산학협력단장은 “UNIST는 적극적인 청년 창업지원을 통해 울산 지역은 물론 동남권 전체의 창업 분위기를 조성해나가고자 한다”며 “학생들이 쉽게 마주할 수 없었던 실제 산업현장과 실무자를 만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이번 캠프에서의 경험은 예비창업자들에게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진흥센터는 지난 7월 2일부터 25일까지 참가자 접수를 진행했으며, 심사 과정을 거쳐 48명의 대학생을 선발했다. 학생들은 전국 15개 대학 출신으로, 이중 부산과 울산 지역의 참가자가 가장 많았다.

 

한편 이번 캠프는 UNIST 창업진흥센터,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울산대 LINC+ 사업단이 공동으로 주관했고,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와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가 힘을 보탰다. 창업진흥센터는 앞으로도 매년 캠프 개최를 통해 동남권 지역 예비창업자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박현진 기자 nwngm@naver.com

<저작권자 © 세미나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